ABOUT


치열했던 하루가 지나고 잠들기 전의 시간,

나를 가장 나답게 만드는 순간이

오롯이 편안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포근한 하루의 끝을 위한

가장 마지막 스킨케어,


컴앤허그(COME AND HUG)와 함께 포근한 하루 보내세요.